서울시, 중장년 '사회공헌형 일자리' 2155개 창출
서울시, 중장년 '사회공헌형 일자리' 2155개 창출
  • 성수현 인턴기자
  • 승인 2018.12.18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31개 보람일자리 사업 통해 50+세대 위한 2155개 일자리 마련
보람일자리 성과공유회 행사 초청장. ⓒ서울시
보람일자리 성과공유회 행사 초청장. ⓒ서울시

[휴먼에이드] 서울시는 50+세대의 사회공헌활동을 지원하는'50+보람일자리 사업'을 통해 올 한 해 동안 2155개의 일자리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50+보람일자리는 50+세대가 은퇴 후에도 그간의 사회적 경험과 전문성을 살려 사회에 공헌하는 동시에 새로운 커리어를 탐색할 수 있는 일자리다.

보람일자리 사업의 목적은 시 인구 가운데 약 22%를 차지하는 50+세대의 본격적인 은퇴가 시작되고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이들에게 지속적인 사회 참여 기회를 제공, 인생 2막의 디딤돌 마련하는 것이다. 아직 거뜬히 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보람은 50+세대에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으로 다가온다.

올해는 특히 시 정책 연계 및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50+세대의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사회적 경제 기업 취업과 연계할 수 있는 공공일자리의 민간 확장 가능성을 강화했다.

50+세대의 전문성과 역량을 필요로 하는 사회적 경제 기업과 퇴직 후 경력을 이어가고자 하는 50+세대를 연결하는 펠로우십(인턴십)을 확대하였다. 사회적 경제 기업이 마케팅‧홍보‧영업, 재무, 인사관리, 신사업 개발 등 전문 분야 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관련 분야에서 활약했던 펠로우십 참여자를 사회적 경제 기업 채용에 연계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에너지공사와 협업해 운영한 50+에너지컨설턴트, 서울시지방경찰청과 위기가정통합지원센터 상담원등 여러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50+세대만의 차별화된 일자리를 새로 발굴하여 참여자와 시민의 호응을 얻었다.

시는 오는 18일 15시부터 서울시청에서 정부부처 및 타 시·도의 유관기관 종사자, 일자리 참여자가 함께하여 '보람, 너와 나의 연결고리'라는 주제로 2018년 서울시 보람일자리사업 성과공유회를 개최한다.

이번 성과공유회는 2018년도 50+보람일자리 사업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한 50+세대가 한 자리에 모여 활동성과를 공유하는 자리이며 정부부처 및 타 시도의 유관기관 담당자가 동참, 50+세대의 가능성과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람일자리 활동사례(공공복지서포터즈). ⓒ 서울시
보람일자리 활동사례(공공복지서포터즈). ⓒ 서울시

 

또한 시는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통해 50+사회공헌형 일자리 모델 발굴의 토대를 마련하는 것은 물론, 50+세대가 자신의 재능을 활용해 사회에 기여하는 새로운 50+문화를 확산할 예정이다.

김혁 서울시 인생이모작지원과장은 "50+세대들이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회 곳곳의 어려움을 해결하며 사회적 자본으로 활약할 수 있는 기회가 50+보람일자리"라며 "앞으로도 50+세대들이 자신의 경력과 전문성을 활용,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방안을 다양하게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