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역서점인증제' 동네사랑방으로서 역할
'경기도 지역서점인증제' 동네사랑방으로서 역할
  • 성수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1.2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지역서점 대상 2019년도 '경기도 지역서점인증제' 신청·접수
지역서점인증을 받은 동네서점모습. ⓒ경기도
지역서점인증을 받은 동네서점모습. ⓒ 경기도

[휴먼에이드] 경기도가 지난해 도입한 '경기도 지역서점인증제'를 추가로 실시하며 지역서점 경쟁력 강화와 실질적 지원에 나선다.

2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날부터 설 직전인 2월1일까지 도내 지역서점을 대상으로 2019년도 인증 신청을 받는다.

대형 프랜차이즈서점과 온라인서점, 서적 총판 업체를 제외한 도내 오프라인 지역서점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통과하면 '경기도 지역서점위원회'심의를 거쳐 최종 인증 여부가 결정된다.

인증서점에 선정되면 경기도지사 명의의 인증서와 현판을 받게 되며 시·군공공도서관이 도서를 구입할 경우 우선 검토대상이 될 수 있다.

또, 지역서점대상 홍보/경영 컨설팅, 교육, 시설개선 지원 등 '경기도 책 생태계 활성화 사업' 공모 참여 시 가점을 받을 수 있다.

도는 도입 첫 해인 지난 해 233개 지역서점을 선정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인증 첫해를 보낸 후 동네서점이 단순히 책을 파는 곳에서 지역문화를 이끄는 동네사랑방으로서 역할을 수행하는 곳으로 변해야한다는 것에 서점주를 비롯한 많은 지역주민들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면서 "동네서점이 작가와 독자, 출판사와 서점 모두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지역 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계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한 자세한 문의는 경기콘텐츠진흥원 산업진흥팀으로, 접수는 기한 내 구비서류를 갖춰 e메일로 보내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