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건설근로자 안전사고 예방 'VR 체험교육' 도입
서울시, 건설근로자 안전사고 예방 'VR 체험교육' 도입
  • 성수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1.30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사고 실제 사고와 동일하게 미리 체험
추락체험. ⓒ서울시
추락체험. ⓒ서울시

[휴먼에이드] 서울시는 안전 불감증으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IT기반으로 현실처럼 체험하는 VR(가상현실) 안전교육을 실시해 안전사고를 예방한다고 30일 밝혔다.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이란 어떤 특정한 환경이나 상황을 컴퓨터로 만들어서,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이 마치 실제 주변 상황이나 환경, 상호작용을 하고 있는 것처럼 만들어 주는 '인간-컴퓨터' 사이의 인터페이스를 말한다.

공사현장에서는 반드시 지켜야하는 기본적인 안전모, 안전고리 등을 착용하지 않아 발생할 수 있는 대형 안전사고를 실제 사고와 동일하게 미리 체험함으로써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은 근로자가 안전사고 가능성이 높다는 경각심을 일으켜 안전 불감증과 안전사고를 줄여나가고 있다.

시는 지난 2018년 9월에 VR 안전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하여 10월부터 별내선(1공구) 건설공사 현장근로자 48명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VR 안전교육을 시행헀다.

VR 안전교육을 받은 48명의 현장근로자를 대상으로 설문을 조사한 결과, 기존의 주입식 교육보다 몸으로 느끼고 체험하는 VR 교육이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VR교육을 받은 안 모 반장은 "안전사고 체험만으로도 위험을 느끼고 추락사고 체험은 가슴마저 떨린다"며, "가상현실이 현실처럼 느껴지고 현장감이 고스란히 전달되어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이 더욱 높아졌다"고 말했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안전사고 예방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는 VR 안전교육을 확대하여 위험한 상황을 미리 체험하고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주어 재해 없는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