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매화가 봄 소식을 알렸어요
홍매화가 봄 소식을 알렸어요
  • 송창진 인턴기자
  • 승인 2019.03.11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기운을 알리는 자연의 모습이 반가웠어요
봉은사 앞 마당에 홍매화가 피었는데, 사람들이 매화의 아름다운을 사진으로 담고 있어요.    ⓒ 송창진 인턴기자
홍매화는 짙은 분홍으로 칠한 예쁜 꽃이에요. ⓒ 송창진 인턴기자 
홍매화는 짙은 분홍으로 칠한 예쁜 꽃이에요. ⓒ 송창진 인턴기자
봉은사 앞 마당에 홍매화가 피었는데, 사람들이 매화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담고 있어요. ⓒ 송창진 인턴기자

[휴먼에이드] 서울 도심에 위치한 봉은사 앞 마당에 홍매화가 피었어요. 붉은 꽃망울이 향기를 내며 사람들을 미소짓게 하네요.

해마다 서울에는 홍매화가 3월 말쯤에 피는 데, 올해는 날씨가 따뜻해 일찍 피었어요. 꽃이 여러겹으로 피어 '홍만첩매실'이라고도 불려요. 홍매화는 꽃잎이 겹겹이고, 짙은 분홍으로 '매화의 귀족'이라고 불려요. 

매화와 함께 찾아온 봄소식으로 겨울내내 웅크리고 무거웠던 어깨를 조금 쉬게 해주면 좋겠어요. 

 

 


* 현재 송창진 인턴기자는 휴먼에이드포스트에서 생생한 '포토뉴스'를 취재하고 발굴하고 있는 발달장애 기자입니다. '쉬운말뉴스' 감수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