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운말뉴스] 보령머드축제, 7월이 기다려져요
[쉬운말뉴스] 보령머드축제, 7월이 기다려져요
  • 정리 이상미 기자
  • 승인 2019.06.0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 야간 개장도 하고 유명한 아이돌 가수들도 공연할 거예요

 

지난해 2018년 열린 머드축제 모습이에요. ⓒ 보령시 
지난해 2018년 열린 머드축제 모습이에요. ⓒ 보령시 


[휴먼에이드] 충남 보령시는  '보령머드축제'가 유명해요. 보령머드축제가 벌써 제22회를 맞았어요. 2019년 7월에 열리는 보령머드축제가 벌써부터 기대가 돼요. 

이번 축제는 밤에도 행사를 하고, 머드 체험 종류도 더 많아진다고 해요. 

머드는 '진흙'을 말하는데요, 보령시 행사에 사용하는 머드는 보령시 대천해수욕장 앞바다에서 모은 바다진흙이에요. 얼굴이나 몸에 진흙을 바르면 피부에 있던 더러운 물질을 빼내주고 피부를 촉촉하게 만들어 준대요. 

또 보령머드축제에는 유명하고,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젊은가수들('아이돌'이라고 불러요)도 초대를 해요. 그래서 우리나라 사람들만의 축제가 아닌, 외국인들도 구경을 하기 위해 많이 오는 소문난 축제예요. 2019년에는 더 멋진 축제가 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해요.  

보령머드축제는 보령시와, '머드박물관'에서 일하는 재단법인 보령축제관광재단 자문위원들이 준비했어요. 이들이 축제의 날짜와 축제에서 어떤 행사를 하는지 정한다고 해요. 

축제는 7월19일부터 28일까지 10일 동안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서 열려요. 특히 2022년에는 세계 여러 나라가 참여하는 '보령해양머드박람회'를 이번 보령머드축제에서 많이 홍보할 계획이에요. 

그리고 머드축제가 열리는 기간 동안 더 많은 사람들이 보령머드축제를 보러와서 즐길 수 있도록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평일)는 '머드(진흙)를 체험할 수 있는 구역'을 밤 늦게까지 열어 둔다고 해요. 

지난해 2018년 열린 머드축제 모습이에요. ⓒ 보령시 
지난해 2018년 열린 머드축제 모습이에요. ⓒ 보령시 


또한 머드축제 시작 7일 전인 7월13일에는 대천 해수욕장 '해상불꽃쇼'인 바다 위 불꽃놀이도 해요.

특히, '2022년 해양머드박람회'를 위해 슈퍼콘서트를 열어 축제를 찾은 사람들에게 잊지 못할 여름밤의 추억을 선물할 예정이라고 해요.

그 외 대천해수욕장의 '차 없는 거리'에는 머드를 주제로 꾸민 '머드의 마블' 거리를 만들고, 세계 여러 나라 음식을 준비하여 축제에 찾아온 국내외 사람들이 많은 종류의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고 해요.



 

기사원작자: 오영태 기자(프라임 경제)




휴먼에이드 자원봉사 편집위원

이서희(서울삼육고등학교 / 1학년 / 17세 / 서울)
나윤석(대구과학고등학교 / 2학년 / 18세 / 대구)
조현우(서울양정고등학교 / 2학년 / 18세 / 서울)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감수위원

김현준(일반 / 23세 / 대구)
신은혜(해인장애인복지관 / 24세 / 대구)
이용승(일반 / 24세 / 대구)

 


원본기사: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no=459544&sec_no=125

 

*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만드는 쉬운말뉴스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후원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