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자기권리를 주장하다
발달장애인, 자기권리를 주장하다
  • 김종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7.0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회 서울특별시 발달장애인 자기권리주장대회가 성황리에 진행되었어요

 

 

제 12회 자기권리 주장대회 개회식 오리엔테이션  ⓒ 김종현 인턴기자
제12회 발달장애인 자기권리주장대회 개회식. ⓒ 김종현 인턴기자

 

제 12회 서울특별시 발달장애인 자기권리 주장대회 대회 시상 단체사진 ⓒ 김종현 인턴기자
대회 시상식 후 단체사진. ⓒ 김종현 인턴기자

 

홍석진 기자와 김종현 기자예요. ⓒ 휴먼에이드포스트
행사에 참석한 홍석진 기자와 김종현 기자예요. ⓒ 휴먼에이드포스트
권리선언문이에요. ⓒ 서울특별시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발달장애인 권리선언문이에요. ⓒ 서울특별시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휴먼에이드] 지난 7월5일 영등포구 이룸센터에서 서울지적장애인자립지원센터,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에서 주관하는 제12회 서울특별시발달장애인 자기권리주장대회가 열렸어요.

이번 행사에는 주관하는 서울지적장애인복지협회, 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을 비롯하여 총 17여개 기관들이 참여하였고 청소년부와 성인부로 나누어 발달장애인자기권리주장대회 행사를 치뤘어요.

발달장애인 자기권리주장대회는 발달장애인이 사회의 동등한 주체로써 사회적 법적권리를 주장함으로 인해 권리 향상과 더불어 비장애인의 인식개선을 위해 마련되었어요.
학생부 14팀, 일반부 16팀 등 총 30팀이 참가하였고 발표 주제는 자유 형태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는 3분 내에 원고 내용을 발표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어요.

대회는 개회식 및 발달장애인 권리선언문을 낭독하면서 시작되었어요. 순서에 따라 참여한 장애인들이 열심히 준비한 ‘권리’를 발표했어요.
△소중한 비밀 △꿈 △포기하지 않는 나 △노래하는 화가 △내가 찾은 행복 열매 △나도 취업을 하고 싶어요 등 다양하고 감동적인 내용이었어요. 참가한 장애인들 모두 자신의 꿈과 노력에 대하여 발표했고 발표가 끝나자 힘찬 박수가 쏟아졌어요.

대상은 최윤호(상암고등학교), 박형빈(서울시립발달장애인복지관)이 받았어요 그 외 참가한 모든 사람들도 상을 받았어요.
발표한 친구들을 보면서 발달장애인 친구들뿐만 아니라 가족, 그리고 장애인들을 돌보는 모든 사람들이 이 기회를 통해 권리에 대해 이해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데에 함께하면 좋겠어요.
아울러 발달장애인들도 자기주장과 권리를 말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 현재 김종현 인턴기자는 휴먼에이드포스트에서 생생한 '포토뉴스'를 취재하고 발굴하고 있는 발달장애 기자입니다. '쉬운말뉴스' 감수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고, 키워드검색사 업무도 맡고 있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