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운말뉴스] 한자를 즐겁게 배울 수 있는 방법이 많아지고 있어요
[쉬운말뉴스] 한자를 즐겁게 배울 수 있는 방법이 많아지고 있어요
  • 정리 이상미 기자
  • 승인 2019.07.1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속놀이와 한자로 읽는 문화' 라는 제목의 책으로 한자를 쉽게 공부할 수 있어요. ⓒ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민속놀이와 한자로 읽는 문화' 라는 제목의 책으로 한자를 쉽게 공부할 수 있어요. ⓒ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 

[휴먼에이드] 한자를 배우는 것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고 있어요. 

옛날부터 전해져 오는 우리 조상들의 문화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한자(한문이라고도 해요)를 배워야 한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너무 어려워서 배우기 어렵다는 생각이 많아요.

한자를 배우면 왼쪽 뇌와 오른쪽 뇌가 똑같이 잘 발달한다고 해요. 글을 읽고 이해하는 힘도 커지고, 상상하는 능력도 함께 발달한다고 해요. 이런 장점이 알려지면서 한자를 좋게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어요.  특히 한자 급수 자격증 시험을 다양한 기관에서 맡아 시행(실제로 어떤 일을 책임을 지고 맡아 관리하는 것을 말해요)하고 있어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요.

여러 학교 학생들은 물론, 군대에서도 장병들이 여가로 한자 공부를 하고 있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요.

최근에는 한자를 더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는 책도 만들어지고 있어요. 경성대학교 한국한자연구소가 '민속놀이와 한자로 읽는 문화' 가 바로 그런 책이에요.

한자는 우리 문화의 중심을 만드는 큰 물줄기예요. 그리고 중요한 무역 상대인 중국을 이해하기 위해서도 중요해요.

한자를 무조건 외우는 대신 미래 사회에 정말 필요한 능력으로서의 한자 실력을 기를 수 있어야 해요. 그래서 한자를 공부하는 방법 역시 조금씩 발전을 하고 있어요.


기사원작자: 이유나 기자(프라임경제) lyn@newsprime.co.kr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자원봉사 편집위원
나현민(선린중학교 / 1학년 / 12세 / 서울)
나정인(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설고등학교 / 3학년 / 18세 / 서울)
노경란(일반 / 57세 / 서울)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감수위원
김시훈(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25세 / 서울)
이광수(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26세 / 서울)
안태익(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30세 / 서울)
노경진(샤프에스이 감수위원 / 34세 / 서울)

원본기사: http://www.newsprime.co.kr/news/article/?no=467124&sec_no=1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