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정류장의 추위쉼터 덕분에 한파가 두렵지 않아요
버스정류장의 추위쉼터 덕분에 한파가 두렵지 않아요
  • 정민재 인턴기자
  • 승인 2020.01.1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리풀이글루, 온기플러스, 포근포근방, 온기함께터 등 재치 있는 이름의 추위쉼터들

 

서초구 버스정류장에 서리풀 이글루 추위쉼터예요. ⓒ정민재 인턴기자
서초구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추위심터 '서리풀이글루'예요. ⓒ 정민재 인턴기자
마포구의 사랑의 온기플러스 추위쉼터예요. ⓒ정민재 인턴기자
마포구의 '사랑의 온기플러스'예요. ⓒ 정민재 인턴기자
영등포구청역 버스정류장에 포근포근방 추위쉼터예요. ⓒ정민재 인턴기자
영등포구청역 버스정류장에 설치된 '포근포근방'이에요. ⓒ 정민재 인턴기자
은평구의 온기함께터 추위쉼터예요. ⓒ정민재 인턴기자
은평구 은평경찰서역의 '온기함께터'예요. ⓒ 정민재 인턴기자

[휴먼에이드포스트]날씨가 몹시 추운 날, 버스 정류소에서 버스를 기다리다 보면 손발이 꽁꽁 얼어요. 그래서 얼마 전부터 각 자치구에서는 주민들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잠깐이라도 몸을 녹일 수 있도록 버스정류장마다 추위를 피할 수 있는 쉼터를 설치했어요. 

이 추위쉼터는 두꺼운 비닐로 만든 천막 형태의 바람막이로 방한(추위를 막음)과 방풍(바람을 막음) 기능을 해요. 모양은 사각형 비닐천막이 대표적이고 텐트형, 집모양 등 구마다 달라요.

추위쉼터는 대부분의 버스정류장에  설치되어 있어요. 배차간격이 긴 버스를 이용해야 할 경우 밖에서 추위에 떨지 말고 쉼터에서 추위를 피하면 좋아요. 
이것 말고도 쉼터 안 '온열의자'와 '열선이 깔힌 보도블록'에서 몸을 녹일 수도 있어요.

이런 추위 쉼터는 각 구마다 다양한 이름으로 불려요. 서초구의 '서리풀이글루', 영등포구의 '포근포근방', 마포구의 ' 온기플러스', 동작구의 '온기나눔쉼터', 은평구의 '온기함께터' 등의 이름에서 재치 있는 아이디어가 돋보여요. 

 

*현재 정민재 인턴기자는 휴먼에이드포스트에서 생생한 포토뉴스를 취재하고 발굴하는 발달 장애인 기자입니다. 쉬운말 감수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