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봄철 불청객 춘곤증을 이기는 ‘꿀팁’
[카드] 봄철 불청객 춘곤증을 이기는 ‘꿀팁’
  • 양가인 디자이너
  • 승인 2020.03.24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먼에이드포스트] 연일 코로나 19로 시달리는 가운데도 어김없이 봄은 왔다. 점심식사 후 졸음이 오는 것을 보면 봄이 왔음을 실감할 수 있다.

봄철 불청객 춘곤증을 이기는 방법을 알아보자.

1. 간단한 지압법으로 머리를 맑게!

백회혈을 5, 6회 지그시 눌러주기: 뇌의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머리가 맑아진다. 
찬죽혈을 지그시 2~3초간 반복해서 누르거나 문지르기: 눈의 피로와 두통이 사라진다. 
태양혈을 손가락으로 원을 그리듯 문질러주기: 편두통, 눈의 피로, 충혈을 덜어준다. 
풍지혈을 검지와 중지로 번갈아가며 강하게 누르기: 눈이 밝아지고 후두통과 뒷목결림을 풀어준다.  
견정혈을 손가락으로 좌우로 비비면서 자극하기: 어깨결림과 스트레스 해소에 좋다.    

2. 5~10분 정도 짧게 낮잠 자기. 짧은 낮잠만으로도 학습과 업무 능률이 향상된다. 단, 올바른 자세로 잘 것! 
△책상에 엎드려 팔을 베는 자세(X) 
△의자에 기대 머리를 뒤로 젖힌 자세(X) 
△책상에 다리를 올려놓는 자세(X) 
△허리를 곧게 펴고 등받이에 기댄 자세(O) 
△쿠션이나 책을 받치고 엎드린 자세(O) 

3. 간단한 건강 체조하기. 10분 동안 각 동작을 2, 3회 반복한다. 
△손바닥이나 주먹으로 온몸을 가볍게 두드리기  
△바르게 앉거나 서서 두 손을 아랫배에 대고 숨을 들이마시면서 배를 내밀고 항문 조여주기  
△말타는 자세로 숨을 크게 들이마시면서 손을 천천히 들어올려 양옆으로 뻗으며 숨 내쉬기  
△두 손으로 목을 감싸고 숨을 들이마시면서 몸을 뒤로 젖히고 숨을 내쉬면서 앞으로 숙이기 

4. 체질에 맞는 한방차 마시기 
△소화기가 약하고 추위를 타는 소음인-인삼차ㆍ대추차ㆍ생강차 
△몸에 열이 많은 소양인-구기자차ㆍ산수유차 
△폐기능이 약한 태음인- 둥굴레차ㆍ맥문동차 
△저돌적이고 쉽게 노여움을 타는 태양인-오가피차ㆍ솔잎차ㆍ모과차 
 

카드뉴스 제작: 양가인 디자이너 

원본 기사 : 이미영 편집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