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가정에서 지켜야 할 위생 수칙 ③ 부엌에서 지켜야 할 위생 팁
[카드 ]가정에서 지켜야 할 위생 수칙 ③ 부엌에서 지켜야 할 위생 팁
  • 정진숙 · 양가인 · 문정윤
  • 승인 2020.04.27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먼에이드포스트] 아주 평범한 부엌에도 1cm2당 평균 1천만 개의 세균이 존재한다니, 부엌은 미생물들의 천국이나 다름없다. 개수대에는 욕실보다 1천 배 많은 미생물들이 살고 있다. 풍부한 영양분과 물과 온기가 있는 부엌은 온갖 세균이 모여 살기에 이상적인 장소다. 문제는 부엌에 떠돌아다니던 몇몇 병원체들이 갑자기 큰 무리가 되어 우리를 위협할 수도 있다는 것. 

 “행주와 설거지용 스펀지 속에는 2,500가지의 분뇨 세균이 살고 있다고?!”

집에서 가장 깨끗해야 할 부엌에서 지켜야 할 위생 수칙은 무엇일까?

△ 두말하면 잔소리겠지만, 음식을 다루기 전에는 항상 손을 씻는다. 그러나 수도꼭지를 닦는 것도 잊지 말자. 수도꼭지 2개 중 한 개꼴로 장내 세균인 대장균이 발견되었다!?

△ 식중독의 주범 살모넬라균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육류용과 채소용 도마를 항상 따로 사용하고, 사용한 후에는 세제를 이용해 뜨거운 물로 닦고 잘 말린다.

△ 미생물이 가장 많이 서식하는 곳은 행주와 스펀지다. 미생물학자들이 스펀지 속 세균 수를 정확히 세어본 결과, 스펀지 1cm3당 500억 개에 달했다. 그중 2,500개는 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 분뇨 세균이었다. 설거지용 스펀지나 수세미는 세제로 최소 60℃, 가능하면 90℃로 세탁해 잘 말린다. 세탁이 귀찮다면 일주일에 한 번씩 교체한다. 

△ 설사의 원인균인 캄필로박터는 익히지 않은 오리나 닭 같은 가금류에서 자주 발견된다. 개수대에서 가금류를 손질할 때는 가급적 물이 튀지 않게 조심하고, 손질한 뒤에는 개수대를 식초나 구연산으로 소독한다. 

△ 설사로 고생하지 않으려면 조리했던 음식을 다시 먹을 때 70℃에서 최소 10분간 가열한다. 

△ 냉장고 안은 위장병이나 발열을 일으키는 살모넬라나 캄필로박터의 온상이다. 이런 세균들이 냉장고를 좋아하는 이유는 냉장고 온도가 너무 높게 설정되었기 때문. 냉장고 온도는 4~5℃가 적당하다.

△ 음식을 개봉된 상태로 냉장고에 넣지 않는다. 플라스틱통, 유리병, 비닐랩은 세균들이 돌아다니는 걸 막아준다. 유통기한이 지났거나 곰팡이가 슨 음식을 계속 넣어두는 것도 금물!

△ 세균들은 냉장고 안에서 비교적 온도가 높은 채소 칸을 특히 좋아한다. 씻지 않은 채소는 항상 잘 싸서 냉장고에 보관하고, 채소 칸은 정기적으로 닦는다.

△ 냉장고를 닦을 때 소독제를 사용할 필요는 없다. 세제나 식초를 넣은 뜨거운 물로 정기적으로 청소만 해도 충분하다.

△ 커피를 내리는 데 사용되는 뜨거운 물에는 35~67가지의 다양한 세균들이 산다. 모닝커피를 걱정 없이 마시고 싶다면, 커피머신의 캡슐 통, 물받이 통은 매일 비우고 세제를 이용해 따뜻한 물로 닦는다.

△ 음식물 쓰레기통에서 나는 불쾌한 냄새의 원인은 작은 사상균인 곰팡이 때문. 음식물 쓰레기는 자주 갖다버려야 개수대 밑에서 곰팡이 군집이 형성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카드뉴스 기획 : 정진숙 편집국장

카드뉴스 제작 : 양가인 · 문정윤 디자이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