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 엔젤스헤이븐에 ‘투명 가림막’ 기부
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 엔젤스헤이븐에 ‘투명 가림막’ 기부
  • 신현희 기자
  • 승인 2020.05.29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이동형 투명 가림막 제품을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에 기부했다. ⓒ 엔젤스헤이븐
‘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이동형 투명 가림막 제품을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에 기부했다. ⓒ 엔젤스헤이븐

[휴먼에이드포스트] 5월29일 ‘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이 코로나19(COVID-19) 예방을 위한 이동형 투명 가림막 제품(1,200만원 상당) 600개를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대표 조준호)’에 기부했다.

취약 계층,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복지기관인 엔젤스헤이븐은 코로나19에 취약한 사람들이 많아 투명 가림막이 꼭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런 때 복지기관 곳곳에 투명 가림막이 설치되어 안심하고 시설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은 한·러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간의 경제, 문화,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발족을 준비 중인 민간 주도의 협의체이다.
이번 투명 가림막 제품 기부는 본 협의체의 실무 추진을 지원하고 있는 ㈜테라컨설팅그룹(대표 김현석)과 ㈜아곤(대표 안제니)이 원광대학교 중등특수교육과 강경숙 교수로부터 코로나19 사태에서 장애인 등 취약 계층에 대한 관심과 배려가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히 필요하다는 호소를 접하게 되면서 성사됐다.

강경숙 교수에 따르면 취약 계층에 있는 다수의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들이 처해 있는 현실을 볼 때, 주변 환경위생 및 개인위생 등의 측면에서 코로나19에 대한 감염 우려가 상대적으로 더 큰 것이 사실이며, 이들의 복지를 지원하는 기관들 또한 열악한 재정 상황 등으로 인해 최소한의 방호대책을 마련하는 데에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부를 통해 설치된 이동형 투명 가림막의 제조업체인 ㈜유일에스디아이(대표 차호영·윤준원)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휴대성과 편의성은 물론, 고강도 폴리카보네이트 소재로 제작되어 독성이 없고 파손 및 화재에도 매우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별도의 주문요청을 통해 미국 Dow Corning社의 항균 코팅제를 첨가하여 반영구적인 항균력을 갖춘 것으로 확인됐다.

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과 엔젤스헤이븐 관계자들이 기부 전달식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엔젤스헤이븐
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과 엔젤스헤이븐 관계자들이 기부 전달식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엔젤스헤이븐

엔젤스헤이븐 조준호 대표는 이날 기부 전달식에서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이때 함께 하는 나눔을 통해 따뜻한 세상을 만드는데 큰 도움을 주신 한러경제우호협력추진단과 강경숙 교수님을 비롯해 많은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장애인 가족 등 이용자분들이 안심하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