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운말 뉴스] 단양군 생활자원회수센터, 올해 쓰레기 재활용품 가장 많이 판매
[쉬운말 뉴스] 단양군 생활자원회수센터, 올해 쓰레기 재활용품 가장 많이 판매
  • 정리 정진숙 편집국장
  • 승인 2021.09.0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생활자원회수센터 새로 설치…재활용 수거와 분리 작업 빨라져
단양군의 '생활자원회수센터'에서 재활용품을 수거하는 모습. ⓒ 단양군

[휴먼에이드포스트] 단양군으로 여행을 오는 사람이 많아지고 한 번만 쓰고 버리는 1회용품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다시 쓸 수 있는 재활용 쓰레기도 많아졌다. 그래서 단양군은 자연환경을 깨끗하게 만들고 재활용할 수 있는 쓰레기를 깔끔하게 나누기 위해 작년 12월 '생활자원회수센터'를 새로 만들었다. 회수는 버리는 물건을 걷는 것을 말한다. 

생활자원회수센터 안에는 철캔과 페트병, 스티로폼을 분리하는 기계와 분리한 재활용품을 납작하게 누르는 기계가 있어서 5개월 동안 들어온 많은 양의 재활용품을 종류별로 나누는 작업을 많이 할 수 있었다. 

단양군은 "지난 7월 한 달 동안 '생활자원회수센터'에 들어온 재활용품은 93톤이고, 분리된 양은 69톤"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보다 들어온 재활용품은 1.31배, 분리된 양은 2.21배가 늘어난 것이다. 

단양군은 또 3월부터 7월까지 판매한 재활용품이 228.3톤으로, 2020년 전체 판매한 262톤을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단양군은 매년 2300만원 정도의 재활용품을 판매했는데 올해는 7월까지만 벌써 2000만원어치의 재활용품을 팔았기 때문에 12월까지 판매한 돈을 합하면 지금까지 최고 금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많은 재활용품을 팔 수 있었던 것은 한두 곳에서만 재활용품을 모으다가 올해부터는 단양군 전체에서 재활용품을 모았기 때문이다. 단양군은 더 많은 재활용품을 모으기 위해 쓰레기차를 더 사고, 운전하는 사람과 환경미화원을 더 뽑아서 재활용품을 많이 모을 수 있게 노력했다. 

단양군은 또 그냥 버리면 환경을 더럽게 만드는 다 쓴 건전지와 종이팩을 모으자고 사람들에게 알려줘서 상을 받기도 했다. 

 

원본기사
https://www.danyang.go.kr/dy21/984?action=read&action-value=733f27df2795cfb40a67d7c2f7d42914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자원봉사 편집위원
윤미라 한국방송통신대학 교육학과3학년, 서울시 동작구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감수위원
김민진 휴먼에이드포스트 기자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봉사코치 
이보배 휴먼에이드포스트 객원기자


휴먼에이드 '쉬운말뉴스' 정리
정진숙 휴먼에이드포스트 편집국장


* 발달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만드는 쉬운말뉴스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의 후원으로 만들어집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